IMG_0335.JPG
동국사.jpg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유일한 일본식 사찰이다.

일본 조동종(曹洞宗) 승려 우치다[內田佛觀]가 1909년 8월 군산의 외국인 거주지 1조 통에 세운 금강선사[금강사]에서 출발한다.  당시 금강사는 '포교소'였다. 우치다는 1913년 군산 지역 대농장주 구마모토[熊本利平]와 미야자키[宮岐佳太郞] 등 29명의 신도에게 시주를 받아 지금의 자리에 대웅전과 요사를 신축하였다.


1945년 해방과 함께 미군정에 몰수됐다가 1947년 불하받아 사찰 기능을 재개하였다. 1955년에는 '불교 전북 종무원'에서 인수하여, 김남곡[1913~1983]이 이제부터는 ‘우리나라[海東國] 절이다’는 뜻으로 '동국사'로 등기를 내고, 1970년 대한 불교 조계종 제24교구 선운사에 등록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등록 문화재 제64호인 대웅전은 건축 자재를 일본에서 가져와 지었으며, 우리나라의 전통 사찰과 달리 승려들의 거처인 요사와 복도로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정면 5칸, 측면 5칸의 정방형 단층 팔작 지붕 홑처마 형식의 대웅전은 일본 에도 시대 건축 양식으로 외관이 무척 단조롭다. 지붕 물매는 75도의 급경사를 이루고, 건물 외벽에 창문이 많으며, 용마루는 일직선으로 한옥과 대조를 이룬다.

이 절은 시인 고은이 젊어서 출가했던 절로 알려져있다. 그의 본명은 고은태다. 10년여 남짓 승려생활을 했었으나 이후 환속했다.

​일본에서 소녀상을 건립했다. 

동국사 뒷편에는 대나무숲이 있다. 동국사 대나무는 일본 교토지역 아라시야마에 자라고 있는 대나무와 동일하다고 한다. 꼭 들러보시길 바란다.

​*지도를 클릭하면 상세지도를 볼 수 있습니다.

아리랑인력거 예약.jpg
내이버이미지.jpg
블로그썸네일.jpg
facebook-android.png-225.jpeg
유튜브.jpg